검색

충북경제자유구역청, 오송바이오폴리스 진입도로 개통 예정

오는 10일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와 국도1호선 연결 핵심도로 준공

가 -가 +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21-05-09

 

▲ 오송바이오폴리스 진입도로(국도1호선).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경제자유구역청(청장 전형식, 이하 충북경자청)은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오송제2생명과학단지)와 국도 1호선을 연결하는 오송바이오폴리스 진입도로를 오는 10일 준공한다고 밝혔다. 

 

  총사업비 657억 원인 국도1호선 연결 공사는 터널 1개소, 교량 5개소를 포함해 연장 1.79km 규모이다.

 

  오송바이오폴리스 진입도로 건설공사는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와 주요국도 1호, 36호를 연결하는 공사로서, 국도36호선 연결구간은 지난해 4월 개통했으며, 이번에 준공한 국도1호선 연결구간은 청주시로의 시설물 이관 절차를 거쳐 올해 상반기 개통 예정이다. 

 

  오송바이오폴리스 진입도로의 전체 준공은 인근 세종, 천안 및 수도권 주요도시와의 접근성을 높여 오송의 교통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한편, 물류비용 절감 등 지역 경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buk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plans to open access road to Osong Biopolis

Completion of the core road connecting the Osong Biopolis District and National Route 1 on the 10th

-im changyong reporter

 

  The Chungbuk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Chief Chief Jeon Hyung-myung,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hungbuk Gyeongja Office) announced on the 10th that the Osong Biopolis Access Road, which connects the Osong Biopolis District (Osong No. 2 Life Science Complex) and National Highway No. 1, will be completed on the 10th.

 

  The total project cost of 66.5 billion won is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Highway No. 1 connection, with an extension of 1.79km, including one tunnel and five bridges.

 

  The construction of the Osong Biopolis Access Road is a construction that connects the Osong Biopolis district with major national highways 1 and 36. It is scheduled to open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fter going through the facility transfer procedure.

 

  The completion of the entire access road to Osong Biopolis is expected to increase access to nearby Sejong, Cheonan and major cities in the metropolitan area, strengthening the transportation competitiveness of Osong, and greatly contributing to the regional economy, such as reducing logistics cost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북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