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원주지방환경청의 성신양회 지정폐기물 조사 불합리 처리, 지역주민 경찰에 고발

가 -가 +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21-05-04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원주지방환경청 직원들이 충북 단양 성신양회 지정폐기물(염소더스트) 불법 처리 의혹에 대해  조사한 내용과 관련해 직무유기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 

 

그동안 단양 및 영월 시멘트 회사들의 시멘트 생산으로 인한 환경적 피해를 장기간 받아온 주민들의 외침을 묵살한 원주환경청에 대한 주민 고발로 관심을 끌고 있다. 

 

3일 고발인 주민 A씨는 “염소더스트는 중금속 덩어리로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지정폐기물인데도 원주지방환경청이 미온적인 조사를 진행한 것은 제천・단양의 시・군민 생존권이 걸려 있는 문제로 정확한 진실규명을 위해 고발 하게 됐다”며 고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원주지방환경청은 성신양회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의혹에 대해 한 언론이 취재 할 당시 염소더스트가 발생한 장소에서 다른 설비로 운반해 처리하는 것은 폐기물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인정했지만, 제천의 한 시민단체가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는 공문 답변에는 질문과 전혀 다른 답변으로 아무 문제없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은 이해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A씨는 “원주환경청은 단양 성신양회 지정폐기물 처리 시설 허가 여부를 묻는 질문에 지정폐기물 배출자라고 엉뚱한 답변을 하며 필요하면 정보공개 신청 하라는 태도는 관리감독 기관으로서 맡은 업무를 저버리는 것으로 직무를 유기 한 것으로 봐야 한다”면서 “이에 대해 사법당국이 철저한 조사에 나서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제천・단양・영월 시민연대는 원지방환경청 앞에서 “단양에 있는 성신양회  지정폐기물(염소더스트) 불법 처리 의혹에 대해 기피식 답변으로 일관하고 부실 조사를 진행한 원주지방환경청은 제천・단양 시・군민들에게 사죄하라”며 집회 시위를 가진바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Wonju Regional Environmental Office's Unreasonable Investigation of Seongshin Yanghoe's Designated Wastes and Prosecution to Local Residents' Police

-im changyong reporter

 

In connection with the investigation of the suspected illegal disposal of designated wastes (goat dust) of Sungshin Yanghoe in Danyang, Chungcheongbuk-do, employees of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were accused of abandonment of work.

 

Danyang and Yeongwol cement companies have been attracting attention with residents' accusations against the Wonju Environment Agency, which has ignored the cry of residents who have suffered environmental damage from cement production for a long time.

 

Resident A, who was accused on the 3rd, said, “Although chlorine dust is a designated waste that threatens the health of local residents with lumps of heavy metals, the lukewarm investigation conducted by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is the exact truth of the problem that the right to live in Jecheon and Danyang is at stake. I was accused for clarification,” he revealed the reason for the accusation.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al Office admitted that it was a violation of the Waste Act to transport and dispose of chlorine dust from the place where chlorine dust occurred at the time when one media reported on the suspicion of illegal disposal of designated wastes of Seongshin. He added, “I can't understand that I conveyed the position that there is no problem with an answer that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question in an official letter that requires a thorough investigation.”

 

At the same time, Mr. A said, “The Wonju Environment Agency incorrectly responds to the question of whether to permit the designated waste treatment facility of Danyang Seongshin Yanghoe. It should be seen as one,” he said, and requested that the judicial authorities conduct a thorough investigation on this.

 

Earlier, on the 29th of last month, Jecheon, Danyang, and Yeongwol Citizens' Solidarity in front of the Regional Environment Office said,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which consistently conducted an insolvent investigation with an evasive answer to the suspicion of illegal disposal of Seongshin Yanghoe's designated waste (goat dust) in Danyang, They also held a rally and protested, saying, "Apologize to the Danyang city and military peopl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북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