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단양군, 여성농어업인행복바우처 사용처 대폭 확대

가 -가 +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21-01-17

 

▲ 단양군이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의 사용처를 전 업종으로 확대한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정농업도시 단양군이 여성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추진하는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의 사용처를 전 업종으로 확대한다.

 
18일 군은 지난해까지 영화관, 안경점, 미용원, 식당 등 기존 29개 업종에만 사용 가능했던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를 올해부터는 의료・유흥・사행성 업종을 제외한 전 업종에서 사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실제 영농에 종사하는 만 20세 이상 만 73세 미만(1949년 1월 1일∼2001년 12월 31일 출생자)의 여성 농어업인으로 단양군에 거주 중이며, 농업경영체를 필수로 등록해야 한다.

 
바우처 신청을 희망하는 대상자는 내달 10일까지 각 읍·면사무소 산업팀을 방문해 신청서를 작성・제출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농작업과 가사를 병행하는 지역의 여성농어업인들에게 폭 넓은 문화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는 여성농어업인행복바우처 사업에 대상자분들의 많은 관심과 신청을 바란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연령층의 여성농업인의 복지 향상을 위한 사업 마련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nyang-gun dramatically expands the use of female farmers and fishermen happiness vouchers

-im changyong reporter

 
Danyang-gun, a clean agricultural city, will expand the use of the women farmers' happiness voucher support project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female farmers to all industries.

 
On the 18th, the county announced that the happiness voucher, a women's agricultural and fishery business, that was only available in the existing 29 industries such as movie theaters, opticians, beauty salons, and restaurants until last year, can be used in all industries excluding medical, entertainment, and speculative industries from this year.

 
The target of support is female farmers and fishermen who are between 20 years of age and under 73 years of age (born January 1, 1949 to December 31, 2001) who are actually engaged in farming, living in Danyang-gun, and must register an agricultural management entity.

 
Those who wish to apply for a voucher can visit the industry team of each eup/myeon office by the 10th of next month and fill out and submit the application form.

 
An official from the military said, “I hope that the target audience will continue to apply for the happiness voucher project for female farmers and fishermen that provides a wide range of opportunities for cultural activities to female farmers and fishermen in the region who are engaged in agricultural work and housekeeping. “I will work hard to prepare a business to improve the welfare of farmer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북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