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옥천군, 5인 이상 집합금지 1월 말까지 연장

식당, 카폐 21시까지 매장 내 취식 허용

가 -가 +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21-01-17

 

▲ 옥천군은 사회적거리두기 강화된 2단계 조치를 1월 말까지 연장한다. 비상대책회의 모습.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옥천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중인 사회적거리두기 강화된 2단계 조치를 1월 말까지 연장한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지난 16일 토요일 코로나19 방역 대책회의에서 1월 17일까지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된 2단계 조치안을 정부와 충청북도안과 같이 1월 31일까지 2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회의에는 부군수를 비롯한 주요 부서장 10명이 참석했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전국적으로 하루 500명대로 다소 감소하였으나, 겨울철에 전파력이 크고 방역 이완시 재확산 위험성이 있는 점을 고려했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는 현행대로 유지되며, 관내 국공립시설 전체 휴관도 관외 주민 유입차단과 타 시설 형평성을 고려 계속 시행된다.

 

단, 식당, 카폐의 영업금지 시간은 21~05시까지로 기존과 동일하나, 커피, 음류수 등 주문시 매장내 머무는 시간을 1시간내로 완화된다.

 

그리고, 종교시설 대면 예배는 전체 좌석수내 20%이내 인원 참여가 허용된다.

 

김 군수 “ 군민들의 방역 피로도가 증가되고 있어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고 판단된다.”며,“그 어느 때 보다 전 공직자들과 힘을 합쳐 방역 활동에 최선을 다할 생각이니, 군민 모두의 이해와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kcheon-gun prohibits gathering of more than 5 people, extended until the end of January

Restaurant, Carton Allowed in-store eating until 21:00

-im changyong reporter

 
Okcheon-gun is extending the second-stage measures, which are being implemented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to strengthen social distancing until the end of January.

 

At the COVID-19 quarantine countermeasure meeting on Saturday, Kim Jae-jong, the head of Okcheon County, announced that the second-stage measures to strengthen social distancing, implemented until January 17, will be extended for two weeks until January 31, along with the government and Chungcheongbuk-do Province.

 

Ten heads of major departments, including the deputy governor, attended this meeting.

 

This measure took into account the fact that the number of COVID-19 confirmed cases decreased to 500 per day nationwide, but the spreading power in winter is high and there is a risk of re-proliferation when quarantine is relaxed.

 

Looking at the main details, the ban on private gatherings for more than 5 people remains as it is, and the closing of all national and public facilities in the building will continue to be enforced considering the inflow of residents outside the building and the equity of other facilities.

 

However, the closing hours for restaurants and carcasses are the same as before, from 21 to 5 pm, but the time to stay in the store is reduced to within 1 hour when ordering coffee and drinking water.

 

In addition, in face-to-face worship at religious facilities, no more than 20% of the total number of seats is allowed to participate.

 

Gunsu Kim “It is judged that we are facing a difficult situation as the quarantine fatigue of the military people is increasing.” “I will do my best in quarantine activities by joining forces with former public officials more than ever. Pleas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북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