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단양장학회, 한일시멘트 특별재난장학금 기탁

가 -가 +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21-01-17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단양지역 향토기업인 한일시멘트(대표이사 허기수)는 지난 15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역학생들의 면학환경 개선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특별재난장학금 5000만원을 단양장학회에 기탁했다.

 
한일시멘트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정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며, 교육과 돌봄에 어려움을 겪는 가구와 학생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장학금을 기탁하게 됐다”며 “지역을 위한 장학사업과 이웃돕기 등 각종 환원사업을 통해 지역과 상생하며 향토기업의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일시멘트는 지난해에도 2000만원 상당의 코로나19 방역물품을 단양군에 전달했으며, 매년 매포 지역 초·중학교에 별도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한일시멘트의 지주회사인 한일홀딩스에서도 지난해 단양장학회에 5000만원의 장학금을 기탁해 화제가 됐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nyang Scholarship Association, Korea-Japan Cement special disaster scholarship donated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15th, Hanil Cement (CEO Ki-soo Huh), a local company in Danyang, deposited a special disaster scholarship of 50 million won to the Danyang Scholarship Society on the 15th, asking to use it to improve the study environment for local students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An official from Hanil Cement said, “With Corona 19 prolonged, the time to stay at home is prolonged, and we have donated scholarships to help families and students who are struggling with education and care.” Through the return business, we will become a company that fulfills the responsibility of local companies by coexisting with the region.”

 
Meanwhile, Hanil Cement delivered 20 million won worth of Corona 19 quarantine supplies to Danyang-gun last year, and is providing separate scholarships to elementary and middle schools in Maepo area every year.

 
In addition, Hanil Holdings, a holding company of Hanil Cement, made a hot topic by donating a scholarship of 50 million won to the Danyang Scholarship last yea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북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