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청주시의회 최충진 의장, 필수노동자 응원 캠페인 동참

가 -가 +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21-01-12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주시의회 최충진 의장은 12일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도 대면 업무를 수행하는 필수노동자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는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캠페인에 참여했다.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의 위기가 장기화되는 상황 속에서도 업무 특성상 대면노동을 하고 있는 보건의료 및 사회복지 종사자, 돌봄종사자, 환경미화원, 배달업 종사자 등 ‘필수노동자’들에게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 준비됐다.

 

 최충진 의장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생활이 일상이 되고 있는 와중에도, 다수의 시민들을 위해 일선 대면 현장에서 묵묵히 맡은 바 역할을 수행해주시는 필수노동자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코로나19가 하루 빨리 종식되어 시민 여러분이 건강한 일상을 되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최충진 의장은 유영경 청주시의원의 지목을 받아 캠페인에 참여했으며, 다음 주자로 증평군의회 연풍희 의장, 진천군의회 김성우 의장, 음성군의회 최용락 의장을 지목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eongju City Council Chairman Choong-jin Choi participates in the campaign to support essential workers

-im changyong reporter

 

Cheongju City Council Chairman Choong-jin Choi delivered a message of support to essential workers who perform face-to-face work despite the COVID-19 crisis on the 12th. Participated in the'essential workers' campaign.

 

 This campaign is to convey gratitude and support to'essential workers' such as health care and social welfare workers, caring workers, environmental sanitation workers, and delivery workers who are working face-to-face despite the prolonged COVID-199 crisis. I'm ready.

 

 Chairman Choong-jin Choi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heartfelt gratitude to the essential workers who silently fulfill their role in the front-line face-to-face for many citizens, even in the midst of non-face-to-face life with COVID-19. I hope that the city will end as soon as possible and citizens can regain their healthy daily lives.”

 

 Meanwhile, Chairman Choi Chung-jin participated in the campaign under the nomination of Cheongju City Councilman Yoo Young-gyeong, and appointed Jeungpyeong County Council Chairman Yeon Pung-hee, Jincheon County Council Chairman Kim Seong-woo, and Eumseong County Council Chair Choi Yong-rak.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북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