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괴산군, 26대 박해운 부군수 이임식 진행

뛰어난 업무 추진력과 소통 능력으로 민선 7기 괴산 발전 ‘앞장’

가 -가 +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20-06-30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박해운 괴산군 부군수(57, 사진)1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71일자로 부이사관으로 승진해 충북도 신성장산업국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박 부군수는 이임식을 생략하고, 30일 본청 부서를 직접 다니며 인사하는 것으로 괴산군 부군수 임기를 마무리했다.

 

그는 지난해 7월 취임한 뒤 줄곧 주민숙원사업 추진 현장과 주요 사업장 등을 수시로 방문, 군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이를 군정에 적극 반영하는 등 현장행정을 통한 군정 발전에 힘써 왔다.

 

또 충북도에서 주요 요직을 거치면서 얻은 해박한 지식과 경험을 살려 조용하지만 강한 군정 조정능력을 발휘하며 안정적인 군정 운영에 기여했다.

 

특히 뛰어난 업무 추진력과 소통 능력을 바탕으로 충북도와 괴산군의 가교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고, 부서 간 소통과 협업을 강조, 내부 화합과 결속을 이끌어 내면서 군정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 부군수는 이차영 군수를 든든하게 보필하면서 15782억원에 달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이뤄냈고, 5576억원의 정부예산을 확보하는데도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박 부군수는 괴산군 부군수로서 지난 1년간 군민과 군 발전을 위해 열심히 뛰어 왔다, “임기를 잘 마칠 수 있도록 적극 도와준 괴산군 공무원과 군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선 73년차를 맞아 이차영 군수님과 함께 더욱 도약하고 발전해 나가는 괴산군이 되길 희망한다, “비록 몸은 떠나지만 앞으로도 괴산군 발전을 위해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부군수는 괴산군 소수면 출신으로 1989년 소수면에서 공직을 시작해 충북도 비서실장, 공보관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친 뒤 지난해 726대 괴산군 부군수로 취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북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