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단양군, 민선7기 전반기 ‘체류형 관광도시로 안착’

‘2019 한국관광의 별’ 선정 등 각종 성과 두각

가 -가 +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20-06-29

 

▲ 류한우 단양군수.     ©운영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단양군이 민선72년 반환점을 맞아 군민이 함께 이룬전반기 성과와 더 살기 좋은단양으로의 발전을 견인할 야심찬 후반기 계획을 밝혔다.

 

민선 7기 단양호는 꿈과 희망이 있는, 살기 좋은 단양의 군정목표 아래 찾고 싶은 문화관광, 친환경 지역경제, 살맛나는 농업농촌, 함께하는 주민복지의 4대 군정방침을 바탕으로 각종 눈부신 성과를 거두며 순항 중이다.

 

군은 매년 1000만명이 다녀가는 명실상부한 체류형 관광도시로의 안착을 괄목할만한 민선 7기 최대 성과로 꼽았다.

 

민선6기 최초로 1000만 관광객을 달성한데 이어 민선7기인 2019년에는 1067만명이라는 사상 최대 관광객 방문 기록을 세우며 충북을 넘어 중부내륙 최고의 관광도시로 군의 브랜드 가치를 드높였다.

 

201751억이었던 관광지 입장료 수입도 201984억으로 1.6배나 증가했다.

 

체험형 관광단지인 만천하스카이워크가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으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인정하는 한국관광100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되는 기쁨도 맛봤다.

 

만천하테마파크의 조성은 낙후지역 발전과 지역대표 상권인 단양구경시장에 호황을 가져오며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우수 사례로 타 자치단체의 벤치마킹이 줄을 이었다.

 

만천하스카이워크 내 액티비티 시설인 알파인코스터 설치, 단양호 유람선 운항 재개, 다리안관광지 내 팡팡그라운드 개장과 함께 하현천대교 개통, 별곡 지구 수상레포츠 기반 조성, 시루섬 나루 계류장 설치 등 체류형 관광기반 시설들이 탄력을 받아 척척 진행됐다.

 

군민이 염원하는 전국 최초 군립임대아파트 준공, 단양군보건의료원 건립사업 추진, 치매안심센터 개소 및 치매전문병동 증축 등은 군민들의 신뢰도 향상으로 이어졌다.특히, 류 군수는 소멸위험 24개 군의 자립기반 법제화 필요성을 외치는 특례군 법제화추진협의회 회장으로 활동하며 인구소멸 위험에 직면한 주민들의 공감과 애향심을 불러일으켜 어메이징(Amazing) 단양 군민운동활성화에도 기여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예산효율화 전국 최우수 지자체 대상, 2019 재난관리평가 대통령 표창,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대상 8년 연속 수상,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 귀농귀촌 부문’ 6년 연속 수상 등 57건의 대외 수상 실적을 기록했다.

 

중장기 미래상을 구현하기 위한 ‘2030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해 민선7기 단양호가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으며, 평동지구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303억을 포함해 78건의 공모사업 선정으로 총 1102억 원의 국·도비도 확보했다.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의 민선7기 공약사항(45개 사업) 이행 및 정보공개 평가에서는 ‘A등급을 받으며 군민과의 약속인 공약사업이 65.4%의 이행률을 보이고 있다.

 

한편, 올해 코로나19 발생으로 전국적인 어려움이 확산되는 가운데 군은 구제역과 아프리카돼지열병 등에 대한 철저한 방역과 재난대응체계 확립을 통해 쾌적하고 건강한 도시 구축에도 성공했다.

 

군은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각종 부담금과 이행강제금의 납부기한 연장, 과태료 체납처분 및 징수유예, 각종 요금의 한시적 감면 및 인하 등에 나섰으며, 지역농산물 팔아주기 운동, 지역화폐 활용 확대, 각종 세제혜택 제공 및 공직자의 지역경제 활성화 동참 등 선제적인 민생 정책으로 호평도 얻었다.

 

군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남은 민선7기 새로운 먹거리이자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체류형 관광 인프라 확충과 다채로운 콘텐츠 개발에 사활을 건다.

 

만천하 테마파크 내 만천하슬라이드와 모노레일 등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단양강 수변을 활용한 단양호 달맞이길, 단양호 수변생태탐방로 등 사업을 완료해 수상 관광도시로의 새 출발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소선암 치유의 숲과 단양수목원, 내륙어촌 재생사업, 4계절 관광휴양시설 민자 유치 등 추진으로 일 년 내내 꽃이 있고 낮과 밤이 아름다운 단양을 조성하며, 지질 보물섬인 단양지질공원의 국가지질공원 인증과 소백산 겨울축제를 새롭게 발굴해 4계절 관광객으로 붐비는 관광1번지 단양의 청사진을 그려갈 예정이다.

 

류 군수는 올해 초 마음에 품었던 봉산개도 우수가교(蓬山開道 遇水架橋)’를 다시금 떠올리게 된다산을 만나면 길을 내고,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는다는 자세로 민선 7기 단양호가 난관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희망찬 내일을 꿈꿀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북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