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청주의료원, 지역주민 안전한 명절 24시간 응급의료체계 운영

가 -가 +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24-02-08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청북도 청주의료원(원장 김영규)은 다가오는 설 연휴 기간동안 지역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응급의료체계를 강화할 것 이라고 밝혔다.

 

2월 12일이 설 명절 대체공휴일로 지정되면서 외래 진료는 13일부터 운영될 예정이지만, 환자들과 지역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연휴기간동안에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을 대비하여 응급실과 입원 병동은 24시간 정상 운영된다.

 

김영규 청주의료원장은 “환자는 물론, 지역주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의 과제라 생각하고 있다”며, “설 연휴 기간에도 응급상황에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응급의료체계를 강화하여 지역주민들과 방문객들이 안심하고 건강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eongju Medical Center strengthens safe holiday emergency medical system for local residents

-im changyong reporter

 

Chungcheongbuk-do Cheongju Medical Center (Director Kim Young-gyu) announced that it will strengthen its emergency medical system for the health and safety of local residents during the upcoming Lunar New Year holiday.

 

As February 12th has been designated as an alternative public holiday for the Lunar New Year holiday, outpatient treatment is scheduled to operate from the 13th. However, in order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patients and local residents, the emergency room and inpatient ward will be closed in preparation for emergencies that may occur during the holiday period. It operates normally 24 hours a day.

 

Director Kim Young-gyu of Cheongju Medical Center said, “We consider the health and safety of not only patients but also local residents to be our top priority,” and added, “We will strengthen the emergency medical system to respond quickly to emergency situations even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so that local residents and visitors can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you can have a safe and healthy Lunar New Year holiday,” he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충북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