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상]충청북도, 2023년 전국 유일 출생아 증가 기록

전년 대비 1.5%(117명) 증가, 전국 평균 –7.7%

가 -가 +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24-01-04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지난해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 충청북도만 유일하게 출생아 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3년도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통계에 따르면, 충북은 2022년 대비 1.5% 증가했다. 충북 시군 중에는 증평과 제천, 단양, 충주, 청주가 증가했으며, 나머지 시군은 모두 감소했다.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4일 브리핑에서 출생아 수 증가율은 출산육아수당 1천만 원 지급 등 과감한 임신출산 친화 시책의 효과라고 강조했다.

 

 2023년 전국의 출생신고 건수는 235,039건으로 전년 대비 7.7%(△19,589) 감소했으며, 충북을 제외한 모든 시도에서 감소했다.

 

  충북의 출생아 수가 반등할 수 있었던 것은 출산육아수당 1천만 원 지급, 전국 첫 난자 냉동 시술비 지원, 임산부 친환경 농산물 지원과 임산부 예우 조례 제정 등의 과감한 임신ㆍ출산 친화 시책의 효과로 충북도는 보고 있다.

 

  이러한 출생아 수 증가율에 힘입어 충북의 인구도 계속 늘어나 2023년 10월말 기준 1,642,613명이며, 특히 민선 8기 16개월 동안 8,805명이 늘어나 165만 인구 시대의 개막을 기대하게 하고 있다.

 

  한편, 충북도는 출생 증가율 1위를 이어 나가기 위해 난임시술비 소득 제한 폐지, 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 난자냉동시술비 지원 확대 등 난임 관련 사업과 함께 임산부 산후조리비 지원, 군(郡)지역 임산부 교통비 지원, 임산부 태교 여행 패키지 지원 사업 등을 올해부터 새롭게 시행한다.

 

  충북도는 올해를 출생아 수 증가의 원년으로 삼아 출생아 수 증가율 10% 달성을 위해 혁신적이고 파격적인 사업을 계속해서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먼저, 출산율 하락의 주요 원인인 주택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반값 아파트 사업을 추진한다. 3일 국토연구원에서도 '저출산 원인 진단과 부동산 정책 방향' 보고서를 통해 주택문제를 저출산의 중요한 원인으로 분석하였다.

 

   충북도는 도 유휴부지를 이용해 반값 아파트를 지어 청년 부부들의 주거 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다. 향후 사업계획 수립, 부지 확보 등 구체적 내용을 적극 검토하여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출산·양육 지원을 위한 무이자 대출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금융기관을 통한 무이자 대출 지원 사업을 통해 출산·양육에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계층·세대를 두텁게 지원할 계획이다.

 

  임산부 친화 환경 조성을 위한 임산부 패스트 트랙을 추진한다. 임산부 우선 창구와 전용 주차장, 공공기관 시설 무료 및 감면 이용 등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다자녀 지원 사업을 확대하여 출산·양육에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자녀 가정을 촘촘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임신·출산·육아 친화적인 기업문화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기업을 지원하고 기업과 함께 할 수 있는 사업을 확대·발굴할 계획이다. 

 

  충북도는 앞으로 반값 아파트, 무이자 대출 지원, 임산부 패스트 트랙, 다자녀 지원, 출산·육아 친화 기업 지원 등 우리도의 저출산 극복을 위한 핵심 사업들을 면밀하게 검토하고, 구체화하여 단계별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김영환 도지사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출생아 수가 반등한 것은 의미 있는 성과”라며, “앞으로 지속적인 출생아 수 증가를 위해 혁신적이며 과감한 충북형 저출생 사업을 적극 추진하여 대한민국 인구정책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cheongbuk-do, the only country in the country to record an increase in births in 2023

Increase of 1.5% (117 people)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national average -7.7%

-im changyong reporter

 

Last year, among the 17 cities and provinces across the country, Chungcheongbuk-do was the only one to see an increase in the number of births. According to the 2023 resident registration statistics of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North Chungcheong Province increased by 1.5% compared to 2022. Among cities and counties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Jeungpyeong, Jecheon, Danyang, Chungju, and Cheongju increased, while the remaining cities and counties all decreased.

 

Kim Young-hwan, Governor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emphasized in a briefing on the 4th that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births is the effect of bold pregnancy-birth friendly policies, such as providing 10 million won in maternity and childcare allowances.

 

  In 2023, the number of birth registrations nationwide was 235,039, a decrease of 7.7% (△19,589) from the previous year, and a decrease in all cities and provinces except Chungcheongbuk-do.

 

   Chungcheongbuk-do believes that the rebound in the number of births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is due to the effects of bold pregnancy- and childbirth-friendly policies, such as providing 10 million won in maternity and childcare allowances, supporting the cost of the country's first egg freezing procedure, supporting eco-friendly agricultural products for pregnant women, and enacting an ordinance to treat pregnant women.

 

   Thanks to this increase in the number of births, the population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continues to increase, reaching 1,642,613 as of the end of October 2023. In particular, the number increased by 8,805 during the 16 months of the 8th popular election, raising expectations for the opening of the era of 1.65 million population.

 

   Meanwhile, in order to continue to rank first in birth growth rate, North Chungcheong Province is carrying out infertility-related projects such as abolishing the income limit for infertility treatment expenses, support for pre-pregnancy health care, and expansion of support for egg freezing treatment expenses, as well as support for postpartum care expenses for pregnant women and transportation expenses for pregnant women in county areas. , a new prenatal care travel package support project for pregnant women will be implemented starting this year.

 

   North Chungcheong Province plans to use this year as the first year of increase in the number of births and continue to create innovative and unconventional projects to achieve a 10% increase in the number of births.

 

   First, we are promoting a half-price apartment project to solve the housing problem, which is the main cause of the declining birth rate. On the 3rd, the Korea Research Institute for Human Settlements also analyzed the housing issue as an important cause of low birth rate through a report titled ‘Diagnosis of the Causes of Low Birth Rate and Real Estate Policy Direction.’

 

    North Chungcheong Province plans to ease the housing burden on young couples by building half-price apartments using the province’s idle land. We plan to actively review and pursue specific details, such as establishing a business plan and securing land, in the future.

 

    In addition, we are promoting interest-free loan support projects to support childbirth and childcare. We plan to provide extensive support to classes and generations experiencing financial difficulties in childbirth and childrearing through interest-free loan support projects through financial institutions.

 

   We are promoting a fast track for pregnant women to create a pregnant woman-friendly environment. We plan to expand priority windows for pregnant women, dedicated parking lots, and free and reduced use of public institution facilities.

 

   We plan to expand the multi-child support project to provide thorough support to families with multiple children who are experiencing financial difficulties in giving birth and raising children.

   

   We plan to support companies and expand and discover businesses that can be done together with companies to create a corporate culture that is friendly to pregnancy, childbirth, and childcare.

 

   Going forward, North Chungcheong Province plans to carefully review, specify and implement key projects to overcome our province's low birth rate, such as half-price apartments, support for interest-free loans, fast track for pregnant women, support for multiple children, and support for childbirth- and child-rearing-friendly companies, and implement them step by step.

 

   Governor Kim Young-hwan said, “It is a meaningful achievement that the number of births has rebounded for the only time in the country.” He added, “We will lead the population policy of the Republic of Korea by actively promoting an innovative and bold Chungcheongbuk-style low birth rate project to continue to increase the number of birth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충북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