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주시치매안심센터, '비대면 치매예방 서비스' 제공

가 -가 +

김병주 기자
기사입력 2021-02-10

 

▲ 치매안심센터 비대면 치매예방서비스 제공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치매안심센터가 오는 15일부터 비대면 치매 예방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 대상은 치매 안심마을 및 인지 강화프로그램(치매 고위험군) 참여자 330여 명이다.

 

 

시는 지역 내 경로당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치매 예방교실을 추진해 왔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노년층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기존 서비스를 중단하고 비대면 방식으로 사업을 대체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센터는 75세 이상 노인 및 치매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은 치매 고위험군에게 전화로 사전안내를 한 후 인지훈련 학습 키트를 전달한다.

 

인지훈련 학습키트 ‘나 혼자 푼다’에는 인지훈련에 도움이 되는 워크북 2권, 색칠하기 1권 및 색연필, 가위, 풀 등이 들어있으며, 치매 예방 홍보 물품인 칫솔 세트와 냄비 받침도 함께 제공한다.

 

또 전화를 통한 비대면 방식으로 지속적인 사후관리도 실시한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코로나 상황에도 적절한 복지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비대면 교육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라며 “지속적인 서비스를 제공해 치매 고위험군 어르신들의 치매 예방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ju Dementia Relief Center provides'non-face-to-face dementia prevention service'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Chungju City Dementia Relief Center will provide non-face-to-face dementia prevention services from the 15th.

 

The service target is about 330 participants in the dementia relief village and cognitive reinforcement program (high risk group for dementia).

 

The city has been promoting dementia prevention classes for senior citizens in the region, but in order to protect the safety of the elderly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it has decided to discontinue the existing services and replace the business in a non-face-to-face manner.

 

Accordingly, the center provides a cognitive training kit to the elderly aged 75 or older and those at high risk of dementia, who are highly likely to develop dementia.

 

The cognitive training learning kit'I Solve Alone' contains 2 workbooks, 1 coloring book, colored pencils, scissors, and glue, which are helpful for cognitive training, and also provides a toothbrush set and pot stand, which are promotional items to prevent dementia. .

 

It also conducts continuous follow-up management in a non-face-to-face manner over the phone.

 

A city official said, “We plan to expand non-face-to-face education so that citizens can receive appropriate welfare services even in the coronavirus situation,” and “We will do our best to help prevent dementia in high-risk elderly people by providing continuous services.”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북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