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동군, 65세 이상 대상포진 무료접종 호응

가 -가 +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20-12-18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이 시행하고 있는 만 65세 이상 대상포진 무료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며 호응을 얻고 있다.

 

 대상포진은 수두 바이러스가 몸 속 신경을 타고 척수의 신경절속에 숨어 있다가 면역력이 떨어지면 재발하는 질환으로 노년층에서 주로 발생한다.

 

 중장년층 이상 면역력이 떨어지는 이들에게 발병하며, 예방접종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으나, 비용이 고가여서 군민들의 경제적 부담이 만만치 않았다.

 

 이에 군은 지난 7월 31일‘영동군 대상포진 예방접종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관련 예산을 확보하는 등 제도적 기반을 만들었다.

 

 고령의 군민들의 경제적 부담 경감과 건강한 노후 생활 보장을 위한 조치다.

 

 군보건소에서 대상포진 대상자 11,500명의 백신을 구입해 직접 접종하고 있어, 예방접종사업 위탁 대비 2억2백여만원의 접종비 예산을 절감했다.

 

 일반병원(의원)에서 개인이 예방접종시에는 약품값을 포함해 보통 17만원 내외의 비용이 든다.

 

 특히, 군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대상자들에게 우편 안내문을 발송해 시간별로 분산 접종을 실시하는 등 안전한 방역환경 조성에 힘쓰고 있다.

 

 18일 현재, 대상자의 약 70%인 8천여명의 군민들이 접종을 마쳤다.

 

 대상자는 신분증, 우편 안내물을 지참해,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위생수칙을 준수하면서 각 해당 보건소나 지소로 방문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건강과 안전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시되는 요즘, 철저한 방역과 안전 수칙을 준수해 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군민들이 의료 혜택 지원을 받고 건강하게 생활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민 박용순(영동읍 동정리. 71) 씨는 “보험혜택이 적용되지 않아 망설이고 있었는데 무료 예방접종으로 의료비 부담도 덜고 대상포진 발병률을 낮춰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게 됐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군은 보다 많은 군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와 독려활동을 추진할 방침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eongdong-gun responds to free shingles vaccination over 65 years old

-im changyong reporter

 

  The free vaccination for shingles over the age of 65, which is being administered by Yeongdong-gun, Chungcheongbuk-do, is well received and is receiving favorable responses.

 

 Shingles is a disease that recurs when the varicella virus travels through the nerves of the body and hides in the ganglion of the spinal cord, and when immunity decreases, it occurs mainly in the elderly.

 

 It affects those with weakened immunity over the middle-aged and older, and the importance of vaccination is being emphasized, but the cost is high, so the economic burden of the military people is not high.

 

 Accordingly, on July 31, the military enacted the “Youngdong-gun Shingles Vaccination Support Ordinance,” and established an institutional basis by securing related budgets.

 

 It is a measure to reduce the economic burden of elderly military people and to ensure a healthy retirement life.

 

 As the vaccine was purchased and vaccinated directly from 11,500 shingles targets at the military health center, the inoculation cost budget was reduced by 220 million won compared to the vaccination project consignment.

 

 In general hospitals (clinics), individual vaccinations usually cost around 170,000 won, including the cost of drugs.

 

 In particular, the military is striving to create a safe quarantine environment by sending mail notices to the targets to prevent COVID-19 and conducting distributed vaccinations every hour.

 

 As of the 18th, about 70% of the subjects, about 8,000 military people, have completed the vaccination.

 

 Eligible persons can visit each relevant public health center or branch office while complying with the Corona 19 hygiene rules, such as wearing a mask, with their ID card and postal information.

 

 A military official said, “In these days when health and safety are more important than ever due to Corona 19, we will follow thorough quarantine and safety rules to proceed with vaccination. I hope” he said.

 

 Resident Park Yong-soon (71, Dongjeong-ri, Yeongdong-eup) expressed his gratitude, “I was hesitant because the insurance benefits were not applied.

 

 Meanwhile, the military is planning to continue promoting and encouraging activities so that more military citizens can benefi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북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