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단양군, 생애최초 주택구입 취득세 감면제도 시행

가 -가 +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20-09-16

 

▲ 단양군이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에 따라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에 대한 취득세 감면제도를 시행한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단양군이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에 대한 취득세 감면제도를 시행한다.

 

이는 정부가 710일 발표한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에 따라 지방세특례제한법이 지난달 12일 개정·공포된 데 따른 조치로, 지난 710일부터 내년도 말까지 신규로 주택을 취득하는 경우 신혼부부 외에도 소득요건 등을 갖추면 취득세를 감면받을 수 있다.

 

감면대상은 주민등록표상 세대원 모두(취득자의 배우자는 주민등록표상 관계없이 포함)가 주택을 소유한 사실이 없는 경우로, 주택을 취득하는 자와 그 배우자의 소득이 7000만원 이하인 경우에 해당한다.

 

생애 최초로 주택을 취득한 경우 취득가액이 15000만 원 이하인 경우에는 취득세가 전액 면제되며, 15000만 원 초과 3억 원(수도권은 4억원) 이하인 경우 50%를 경감한다.

 

특히, 올해 710일부터 811(법 시행일 전날) 사이 생애 최초로 주택을 취득한 사람은 다음 달 11일까지 군청 재무과에서 감면·환급이 가능하다.

 

감면 혜택 대상자는 취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전입 신고를 하고 실거주해야 하며, 취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추가로 주택을 취득하거나 상시 거주 기간이 3년 미만인 상태에서 이를 매각·증여·임대해서는 안 된다.

 

군 관계자는 신설된 주택감면제도를 적극적으로 알려 납세자가 받을 수 있는 감면 혜택을 놓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북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