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증평군의회, 日 무역보복 조치 강력 규탄

가 -가 +

김봉수 기자
기사입력 2019-07-25

▲ 증평군의회는 25일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증평군의회가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결의문에서 일본정부는 이번 수출규제 조치 배경에 대해 대한민국이 무기로 개발될 수 있는 전략적 수출물품 무역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궤변에 불과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정부의 진짜 속내는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이 판결한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해 우리정부의 항복을 받아내고, 세 번째 연임을 노리는 아베 신조 정권의 정권유지를 위한 일본 극우세력의 결집을 유도하는 정치적 쇼에 불과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의 이러한 행태는 G20 정상회의 선언을 무시하고, WTO 협정 등에도 정면 배치되는 것이라며, “일본정부는 한일 경제협력 파트너십과 동북아 안보협력 근간을 흔드는 경제보복 행위를 즉각 철회하고,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판결을 즉시 이행할 것을 강조했다.

 

끝으로 일본 정부의 책임감 있는 조치가 나올 때까지 증평군민들도 일본 여행 자제와 일본 수입상품 구매 자제에 힘을 모아줄 것을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북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